교정칼럼

기본에 충실한 KSO 치료철학 ‘더욱 빛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바른이치과제주점
댓글 0건 조회 3,159회 작성일 21-12-05 22:59

본문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회장 구본찬·이하 KSO)가 지난해 12월 정회원 인준절차를 마무리하고 김도현 회원을 비롯한 총 7명의 정회원 승격을 최종 승인했다. KSO의 정회원 인준절차는 국내 교정계에서도 매우 까다롭기로 정평이 나 있는데, 이번 인준으로 KSO는 80여명의 정회원을 두게 됐다.

 

일단 KSO의 정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소정의 입회 절차를 거쳐, 준회원 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준회원은 KSO 정회원 2명의 추천서를 받은 교정과 전문의라면 지원 가능하다. 문제는 준회원에서 정회원이 되기까지의 단계다. KSO는 내규를 통해 준회원 유지기간을 5년으로 한정하고 있다. 5년 안에 인준시험을 거쳐 정회원이 되던가, 그렇지 않으면 KSO를 떠나야 한다. 인준시험 역시 미국 교정과 전문의, ABO에 준하는 심사과정을 거쳐야 한다.

 

KSO가 이처럼 까다로운 인준절차를 고집하는 이유는 아픈 사람을 치료한다는 의료인으로서의 사명감을 지키기 위함이다. 특히 ‘먹튀치과’ 사건이 연이어 터지는 등 치과계에 대한 사회적 이미지가 추락하고 있는 요즘, 기본을 지키기 위한 KSO의 철학은 더욱 돋보이는 게 사실이다. 이번에 인준시험을 통과한 김도현 회원 역시 “양질의 교정치료로 환자를 돌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 오던 중 선배의 권유로 KSO에 가입하게 됐다”고 밝히고 있다.

 

물론 그 과정이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김도현 회원은 “정회원 인준을 받기 위해서 치료 전후의 자료를 정리하고, 엑스레이와 모델을 비교해 보면서 치료가 잘 진행됐는지 평가하느라 밤을 지새운 적도 있다. 하지만 적절한 교합을 이루기 위해 더 세심하게 피니싱하는 등 인준과정을 통해 더욱 큰 교훈을 얻기도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렇게 까다로운 정회원 인준 절차는 적극적인 학회활동에 확실한 동기부여가 된다. 특히 매월 진행되는 월례회의 경우 국내외 최고의 연자를 초빙, 최신 치료 트렌드를 공유하는 자리로, 이른 새벽시간 개최에도 불구하고 매달 전 회원의 60% 정도가 꾸준히 참여하는 등 큰 호응 속에 진행되고 있다.

 

KSO 구본찬 회장은 “KSO의 인준과정이 까다롭다고 소문이 나면서 도전하기도 전에 지레 겁을 먹는 경우도 있는데, 최고의 진료를 제공하겠다는 일념만 있으면 누구든지 통과할 수 있는 과정이다. 물론 매달 동료들과 함께 공부하고, 토론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KSO의 정회원 인준을 비롯한 이 모든 과정은 교정의사로서 한 단계 성숙하는 계기가 된다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바른이 네트워크 케이에스오 대한치과교정학회